드라마에서 배운 명대사 & 명카피_연애시대 중에서

+

사진을 보면 슬퍼진다.
사진 속에 나는 환하게 웃고 있어서...

이때의 나는 행복했구나...

착각하게 된다.


+
산다는 건 어차피 외로움을 견디는 것.
누군가가 그랬지..
지구에 4억 인구가 있다면 4억개의 고독이 있다고...
우리는 어설프게 이기적이고 결국 상처를 입혔다.
자신에게도 ..남에게도..


+
시간이 지난 다음에 드는 생각,
그때 우리 중 한 사람이라도 솔직 했더라면
좋았을텐데.. 자신에게도..남에게도..


+

한번 사랑했던 사람과 다시 시작하는데
불타는 사랑 같은 건 없어도 됩니다.

그저 그의 엄마가 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엄마 같은 심정으로 그 남자의 못난 점까지
감싸 안으면 된다는 말입니다...


아무리 큰일이 일어나도
그 당시엔 모르죠...
지나고 나서야
아. 그때 내 인생이 요동쳤구나.
하고 깨닫는거죠...


+
특별한 고통도.. 희귀한 기쁨도.. 
일상이 되면 익숙해진다.. 

이별에 동의하고도 
우리는 한참을 미적대고 있었다. 

어색한 상황에 익숙해져
더 이상 어색한 줄도 모를 때 
우리는 갑자기 등을 떠밀렸다. 

+
한번 헤어졌다는 건
뭔가 문제가 있는 거잖아. 
그 미련이 남아서 다시 시작한다 해도
또 헤어질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

어느 사람이나 새끼손가락에는 보이지 않는
빨간실이 매어져 있대요.
그 실의 끝은 그 사람의 인연이 되는 또 한사람의
새끼 손가락에 매어져 있다죠.

그런데..
그 실은 이리저리 얽혀 있어서,
그 실의 끝을 찾기란 쉽지 않답니다.

그래서
아! 이사람이구나 하다가도
아.. 이 사람이 아니었구나 하면서
그렇게 여러 사람을 만나고 또 헤어지고 하는거죠.

그렇게 
얽혀있는 실들이 하나 하나 풀어지다보면
자신의 인연을 만날 수가 있다고 합니다.


+
이유없이 불안할 때가 있다.
늘 맞이하는 아침인데도
어디선가 느껴지는 이질감.
변한 건 없는데도
뭔가 빠진 거같은 허전함.

이유없이 불안할 때가 있다.
그것은 미래가 보내는 경고.
이미 퇴화한 인간의 예지력이 보내는 메시지.

" 너의 일상이 무너지려해 !! "

내 일상은 지루하고 보잘것 없었으나 평화로웠다.

지구 어느 쪽에선가의 
전쟁과 격동은 영화처럼 현실감이 없었고
그리하여 내 작은 세계는 평화로웠다.


+

사랑은 이기적인 겁니다. 
내가 행복해지지 않으면
다른 사람의 행복따위 
진심으로 바랄 수가 없는 겁니다. 


사랑은 순간의 착각같은 겁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시간이 지나면
그 착각에서 벗어 나는데...
어떤 바보들은 평생을 끌려 다니죠.


+
어떤 사랑은.. 뜻밖이고..
어떤 사랑은.. 오해에서 시작되고..
어떤 사랑은.. 언제 시작됐는지 모르기도 한다.
사랑은.. 언제 끝나는 걸까?



+

누군가 행복하길 바란다면
내가 행복하게 해 줘야죠.
그 사람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건 
나뿐이라고 생각해야 되구요.
멀리서 바라보고, 주위를 맴돌고, 행복을 빌어주고..
난 그런 바보 같은 사랑 안해요. 


+
한발짝만 떨어져서 보면
쓸데없이 복잡하다는 거 알텐데..

마음이 가면 지르고..
안되면 포기하고..

그래도 포기가 안된다 하면
다시 한번 지르고..
그 쉬운 걸 왜 모르나 몰라..


+
누가 누구를 얼마나 좋아하든 그게 무슨 상관이야?
자기만 좋아하면 그 뿐이잖아..
괜히 자신 없으니까 미적대다 늦어놓구..
이러는 거 비겁해!


+
어디서 부터가 사랑일까?
걱정 되고, 보고 싶은 마음부터가 사랑일까?
잠을 설칠 정도로 생각이 난다면.. 그건 사랑일까?
어디서부터가 사랑일까?
오랜 시간이 지나 뒤돌아 봐도
그래도 가슴이 아프다면.. 그게 사랑이였을까?


+

뜬금없는 꿈. 

꿈속에 금붕어는 먹고.. 헤엄치고.. 먹고 헤엄치고.. 또 먹고 헤엄치고.. 
어항속 금붕어는 무얼 위해 사는걸까?
누군가 커다란 존재가..우주적인 존재가
내 삶을 내려다 보고 생각하는 건 아닐까? 
먹고 일하고 자고.. 먹고 일하고 자고..
지구의 이동진은 뭘 위해 사는걸까?
슬프지도.. 우습지도 않다. 
화가 나지도.. 즐겁지도 않다.


+
문득 문득 한숨이..
한숨을 쉬면 갈비뼈가 ㅅ자로 갈라진 그곳이 구멍이 뚫린듯 시렵다.
모든 생명 있는 것들의 절대적인 운명.
그것은 소멸. 
이 무가치하고.. 무의미한 생명을.. 이 무가치하고 무의미한 생명을 
어떻게 살아가야 되나?

+
낯선 환경이 주는 설레임과 긴장이 
아주 로맨틱한 감정을 불러 일으킨다


+
일정한 슬픔없이 어린시절을 추억 할 수 있을까?
지금은 잃어버린 꿈, 호기심, 미래에 대한 희망...
언제부터 장래희망을 이야기 하지 않게 된 걸까?
내일이 기다려지지 않고,
일년뒤가 지금과 다르리라는 기대가 없을때
우리는 하루를 살아가는 게 아니라
하루를 견뎌 낼 뿐이다.
그래서 어른들은 연애를 한다. 
내일을 기다리 게 하고, 미래를 꿈꾸며 가슴 설레게 하는것. 
연애란.. 어른들의 장래희망 같은것.


+

지구상에 65억의 인구가 있고
신이 아무리 전지전능 하다지만
그 많은 사람의 앞날을 미리 알고 정해 놓을리가 없다.
그런 불필요한 수고를 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 나는 운명을 믿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 순간 그것은 운명이었다고 믿고 싶어질 때가 있다. 
지난 날을 돌아보며 그것은 운명이지 않았을까
변명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다른 길을 선택할 순간이 얼마나 많았는지 잊어 버린채
그 순간에 그 인연의 깊이와 무게가
시간이 지날수록 무거워지고 감당할 수 없을 때.
누군가 나의 삶을 송두리채 흔들어 놓았을 때..
내가 그 누군가의 인생을 완전히 틀어 놓았다고 밖에 할 수 없을 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선명 해지고
중요해지는 순간을 돌아보며
차라리 그런 만남은 운명이었다고 눈 돌리고 싶어진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