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이 오다


비가 오고

눈이 오는 것처럼

사람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것을

우리는

'온다'라고 말합니다

그 날

그 때

그 곳에

내게

당신이 왔습니다

사랑이 왔습니다

 

아무개 - 아무개 결혼합니다




어느 카피라이터의 청첩장 카피



*

'나는 젊었거늘 서서간들 어떠리'


버스 타고 갈 때 본 카피


오랜만에 십여 년 만에 어렸을 적 살던 의정부를 방문 했을 때

시내 버스 안의 의자에 이런 글귀가 있더라고요 ^ ^




*

생각보다 작고

생각보다 정교하게


네이버 카페를 둘러보다가 

네이버 카페스토리에 점토공예&미니어쳐 카페가 올라와있던데, 

제목이 인상깊더라고요^-^



*

"인내는 모든 문을 연다!"

 

집앞 사우나에서 본 글귀에요 ㅎㅎ

열탕벽에 붙어 있더군요!!

1분이라도 더 앉아있게 만들더군요

네! 마음의 문도 열겠죠?

인내는!!




*

"高필히 영단어"


전철 안에서 어느 고등학생이 열심히 영어공부를 합니다.

얼핏 보니 영어 단어책인거 같습니다.

좀 더 자세히 보니...책 제목이 풋^^ <高필히 영단어>네요. 

고등학생에게 꼭 필요한 영어단어책이라는 얘긴데,

네이밍이 참 애교스럽습니다.





*

"샴푸보이 & 부르르"


1.

건대근처를 지날때,

미용실 간판을 봤는데,


"샴푸보이" 였어요.


들어가고 싶어졌었어요. ^^

발음해보면 어감도 예뻐요. 샤암푸보이~

왠지 미소년이 두피마사지를 해줄것만 같아요.



2.

인천인가를 갔다오던 길이었어요.

근데, 가게이름이


"BURURU (부르르)"였어요.


봤더니, 성생활용품가게였어요. ㅋ


민망하기 이전에 웃음과 함께 감탄이 먼저 나왔었답니다.






*

"당신걸로 충분히 배부른 변기

당신의 체취를 그리워하는 휴지통"



학과 여자화장실 문에서 발견한

연극학과 학생회의 재치만점 카피였습니다^^




*

 "가격은 매혹적이고,

서비스는 유혹적이다."


강남역을 지나가다가,플랭카드에 적힌 

모 안마시술소의 광고문구였습니다.

보는 순간 머리가 딱 쳐졌어요.

다음날 지나가니 시청에서 나온듯한 사람들이 

철거하느라 갈기갈기 찢고 있었습니다.



*

"한혜진, 나얼과 결별 두 달만에 기성용과 연애 

‘LTE급 환승’"



사랑이 어디 시기 맞춰가며 오나요

헤어진 지 몇 달 안되어 결혼소식이 들려오는

이별 얘기는 자주 지인들로 부터 듣게 되는 이야기


포털사이트에 들어갔다가 걸린

저 기사 헤드라인... 대박입니다.


나얼을 희생하여 LTE를 띄우는 센스? ㅋㅋ

빠름 빠름 빠름~ 보다 더  

LTE를 '빠르다'로 컨셉을 전달하네요 ㅋㅋ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