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록2

인생에서 천재를 만나게 된다면...이현세화백의 글중에서 살다 보면 꼭 한번은 재수가 좋든지 나쁘든지 천재를 만나게 된다. 대다수 우리들은 이 천재와 경쟁하다가 상처투성이가 되든지, 아니면 자신의 길을 포기하게 된다. 그리고 평생 주눅 들어 살든지, 아니면 자신의 취미나 재능과는 상관없는 직업을 가지고 평생 못 가본 길에 대해서 동경하며 산다. 이처럼 자신의 분야에서 추월할 수 없는 천재를 만난다는 것은 끔찍하고 잔인한 일이다. 어릴 때 동네에서 그림에 대한 신동이 되고, 학교에서 만화에 대한 재능을 인정받아 만화계에 입문해서 동료들을 만났을 때, 내 재능은 도토리 키 재기라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 그 중에 한두 명의 천재를 만났다. 나는 불면증에 시달릴 정도로 매일매일 날밤을 새우다시피 그림을 그리며 살았다. 내 작업실은 이층 다락방이었고 매일 두부장수 아저.. 2016. 8. 2.
어울리지 않는 단어들의 어울림_지상렬어록 + 이제 형한테 하는 말이 오토매틱으로 바뀐거야? + 너 언제부터 형말에 리플 달았어~? + 야 내 안구에 습기 차는 거 보고 싶어서 그러니? + 입에서 무지개가 나오는 구나~ + 지금 내 가슴에 니가 스크라치를 긁어대는 구나 + 어디다 대고 지문을 묻혀! + 니가 왜 남의 인생에 깜빡이 키고 들어와! + 너는 식혜의 밥알이야, 언제 가라앉을지 몰라! + 이마에서 벌써 암반수 터졌네. + 혀에 니스 좀 발랐구나. + 니가 어떻게 나한테 리모컨을 쏴? + 간 두개 챙겨 와라. 간에 알코올 저장 좀 해야지 + 이 사람들이 입에서 쓸개가 나오네. + 잠깐 벽지에다가 뇌를 렌트하고 왔어요 + 깜빡이가 이쪽으로 가네 + 역시 FM이 다르네요. 달팽이관, 이비인후기관이 차분해지네요~~ + 자가발전으로 스마일이 져지.. 2016. 7. 22.